내 나라 내 조국

칭기즈칸

이 한 몸 힘들고 지치더라도

김태봉 기자

작성 2019.06.02 22:54 수정 2019.06.06 10:38



내 작은 몸은

비록 피곤하더라도


위대한 내 나라는 결코

어려워서는 안된다.

                          


                               -칭기즈 칸-

Copyrights ⓒ 한국환경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