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산업부

수소차 활성화를 위한 지역 맞춤형

삼척,창원,강원등 3개 지역 선정

입력시간 : 2019-06-04 10:02:29 , 최종수정 : 2019-06-07 17:40:55, 김태봉 기자

올해 수소생산기지구축사업 3개소 선정

 

산업부

수소버스 등 수소차 활성화를 위한 지역 맞춤형 수소공급

 

덕양 수소생산기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2019수소생산기지구축사업지원 대상으로 강원 삼척, 경남 창원, 서울 강서 3개 지역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중 분산형 수소생산기지구축사업의 일환으로서 LPG·CNG 충전소 또는 버스 차고지 등 수소 수요지 인근에서 LNG 추출을 통해 수소를 생산하여 수소버스 충전소에 우선적으로 공급하고 잔여량은 인근 수소충전소에 공급하기 위한 사업이다.

 

산업부는 총 11개 지역으로부터 신청(314~412)을 받아 각 지역의 수소차 보급 및 충전소 구축 계획과 수소버스 보급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수소 수요가 현재 상대적으로 높거나(서울), 향후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창원) 및 인근에 부생수소 생산시설이 없어 운송비용이 높은 지역(삼척)을 우선 선정하였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산업부는 3개소를 시작으로 앞으로 2022년까지 총 18개소를 구축하여 지역 수소 수요에 맞춤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지역의 생산기지는 6월부터 착공하여 20199월경 완공 예정으로 생산기지당 하루 약 1000kg~1300kg을 생산하여 약 30~40대 버스에 공급할 예정이며 수소 판매가격은 울산, 대산 등 부생수소 지역의 공급가격에 맞추어 결정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생산기지가 완공되면 수소 수요 인근지에서 직접 수소 생산 및 공급이 가능해져 운송비가 절감되고 최종 소비자에게 보다 저렴하게 수소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정부는 이러한 생산기지를 수소충전소(2022년까지 310기 예정)와 연계하여 구축함으로서 수소 수요에 맞게 차질 없이 공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motie.go.kr/

Copyrights ⓒ 한국환경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