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서, 지역명주 경주법주와 함께하는 교통안전문화 만들기

경주법주의 ‘화랑’에 「“속도를 줄이며 사람이 보인다” 홍보문구 삽입

경주경찰서(서장 이근우)

입력시간 : 2019-06-10 10:41:14 , 최종수정 : 2019-06-10 10:41:14, 이동훈 기자
화랑 교통안전사진


경주경찰서(서장 이근우)는

교통안전문화 정착을 위하여 지역명주 브랜드로 유명한 경주법주의 전통 발효주 ‘화랑’에 교통안전홍보문구를 삽입한다.


금년 6월 중 생산되는 ‘화랑’에는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인다” 교통안전문화 만들기, 이 캠페인은 경주경찰과 경주법주가 함께 합니다 라는 문구가 새겨진다.



이는 최근 국토교통부와 경찰청 등이 추진하는 안전속도 5030정책에 발맞추고, 교통사고 감소와 인과관계가 입증된 속도하향 및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정착을 홍보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이를 위해 경주법주는 6월중 생산되는 화랑주 9만병에 홍보문구를 삽입할 예정이다. 


경주경찰서 이근우 서장은 “속도를 줄이면 교통사고가 감소한다는 사실이 각종 통계와 연구를 통해서 입증되고 있으며, 이를 대한민국 대표 명품주인‘화랑’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경주경찰은 사람이 먼저인 교통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안전하고 편안한 국제문화관광도시 경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Copyrights ⓒ 한국환경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