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채용비리를 수사 "한국당 김성태 의원 비공개 소환 조사"

정의당, 명백한 특권이자 반칙 봐주기 수사 강력반발

입력시간 : 2019-06-27 07:21:44 , 최종수정 : 2019-07-01 16:10:35, 이영재 기자

 

KT 채용비리를 수사 중인 서울 남부지검이 지난 21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을 비공개 손환 조사했다고 밝히자 정의당이 명백한 특권이자 반칙으로 봐주기 수사라고 강력 반발했다.

 

정의당은 성명을 통해 남부지검이 제1야당 현직 국회의원이라는 신분 때문에 몰래 소환조사를 했다면 이는 명백한 특권이자 반칙으로 봐주기 수사 수순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사회적 범죄 행위에 가담한 의혹을 받고 있는 핵심 당사자를 남 모르게 불러 소환조사를 한다는 것이 국민 상식으로는 납득할 수 없다사상 최악의 고용절벽에 신음하는 청년들의 희망을 산산조각 내는 채용비리 사건은 이제 사회적 범죄라고 강조했다.

 

KT 채용비리 사건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이외에도 전·현직 자유한국당 관계자가 주를 이루며 연루되어 있다.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또한 차녀 채용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정호진 대변인은 명백한 권력형 채용비리 사건을 두고 비공개 소환 조사를 한 검찰의 태도는 외압봐주기 수사라는 것 이외에 달리 해석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당은 외압과 봐주기 수사, 특권을 철저히 배제하여 KT 채용비리 수사를 할 의지를 갖고 있다면 검찰은 몰래 소환 조사한 이유를 밝혀야 한다면서 권력형 채용비리의 온상을 발본색원 하겠다면 KT 채용비리 사건 수사에 일체의 비공개는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Copyrights ⓒ 한국환경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