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어민 강제북송

문재인정부 인권의 민낯

귀순의사 북 어민 북한으로 강제 송환

김진태의원 1인시위 문정부의 인권민낯 추악

입력시간 : 2019-11-15 00:26:11 , 최종수정 : 2019-11-19 20:21:33, 김태봉 기자

이해불가 문재인 정부

 

법위의 문재인 정부

자유민주주의 정통성 무시

 

<사진인용:데일리뉴스>

 

문재인 정부가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선원 2명을 강제북송한 것을 규탄하는 릴레이 1인 시위가 시작됐다. 14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시작으로 이건희 성균관대 트루스포럼 대표, 탈북민 출신 정성산 감독, 북한인권총연합회 산하 25개 단체 대표 등이 이에 참여한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국민 몰래 강제북송, 살인정권 OUT"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돌입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살인정권이라며 자유를 찾아 우리 곁에 왔던 22, 23세 청년들을 다시 돌려보냈다. 내 막내아들보다도 어리다. 이들은 안대로 가려지고 포승줄에 결박돼 판문점에서 북으로 넘겨지자 털썩 주저앉았다고 한다고 개탄했다.

 

이어 입으로는 인권을 떠들면서, 무슬림 단체 소속 이집트인은 난민보호해야 한다고 떠들면서 우리 국민은 사자 우리에 던져 넣었다사회주의 살인정권의 민낯이라고 주장했다.

 

Copyrights ⓒ 한국환경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